매운 맛이 거의 안 느껴지는데요?!.. ㅠㅠ 

음…  고민이 생겼죠. 매운 맛에 대한 고민! 일단 전 아주 건강하고요. 건강검진결과도 훌륭합니다. 제가 원래 매운 음식을 잘 못먹습니다. 와사비는 엄청 좋아하는 편이고요.

다만, 고추의 매운맛이라고 해야하나 그걸 너무 싫어해서… 일단 맵다하면 피하죠. (떡볶이도 언제나 순한맛!)

분명 저는 매운 걸 못먹고 안먹는 사람이었죠! 다음날 화장실에서도 배아파서 고생하는 것도 너무 싫어하고…… ㅠㅠ

.

.

.

.

.

그런데 말입니다…

시간은 두어달 전으로 거슬러올라갑니다. 마눌이 불닭을 시켜서 같이 먹는데….

우선 제 경우, 매콤하다는 건 알겠는데, 이상하게 달달하고 맛있어서 꾸역꾸역 배부르게 먹게 되더라고요. 물론 다음날 화장실에서 고생할 일도 없었고요.

반면, 마눌은….. 저와는 반대로 처녀때부터 매운 걸 잘 먹는 편이었는데, 어째서인지 너무 맵다고 땀을 뻘뻘흘리며 못먹는게 아니겠어요? 것두 한 입먹고 헉헉.. 한 입 먹고.. 또 헉헉…

전 마눌이 장난하는 줄 알고, 양념이 맛있다며 막 숟가락으로 퍼먹퍼먹~ 약간 매콤한 양념치킨 느낌이었는데요……

 

마눌이 땀을 뻘뻘흘리며 얼굴이 빨개지는 걸 보고나서야, 무엇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근데.. 뭐.. 그럴 수도 있겠지하며 잊었다가 그 다음주말에 또 마눌이 불닭을 시켜먹자는 겁니다. 그것도 두마리나!…

혹시 지난 번처럼 또 그 맛있는 소스가 발라져 오려나? 기대했는데…

결과는!!!!………….

그 전 주와 똑같은 상황. 매운 음식 매니아인 마눌은 몇 번 입에 대다가 포기. 전 살코기만 있는 양념치킨이라며 신나서 다 먹어치웠어요. ㅠㅠ

그 때 우리가 내린 결론은…. 이 불닭집의 소스가 제가 매운 맛을 느끼지 못하게하는 무언가가 들어간 거 같다는 생각이었죠. (그런게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ㅠㅠ)

 

그리고 한동안 그냥 잊고 지냈었습니다. 신기한 일일세~라며..그리고 지난 주말, 고깃집에 갔는데요. 카이젼 원래 생마늘을 쌈장에 찍어먹는 걸 엄청 좋아하는지라.. 와구와구 씹다가 으어어어어어!! 매워서 눈물을 쏙 뺐죠. 마늘 매울때 어쩔 줄 모르는 상황 왜 있잖습니까!?.. ㅋ 그 때는 또 뭐 역시 매운 건 맵구나라고… 생각했는데…

 

바로 오늘이었습니다!

온가족이 치킨집에서 치킨 먹는데…… 애들은 안매운거 시켜주고, 어른들은 엄청 매운 치킨이라며…. 뭐드라.. 이름이.. 하여간 순살로다가 한 마리 시켜서 먹는데……………..

불닭과 똑같은 상황이 벌어진거죠.

마눌은 입에 대자마자 으악.. 이러고… 전 바삭하고 달콤해서 신나게 먹는데…. 이게 진짜 맵다는겁니다. 그래서 아냐… 이거 안매운건데?… 근데 정말 또 마눌이 못먹고 있는 걸 보고, 겁이 나기 시작하더라고요. 왜 예전에 SBS스페샬에서 편의점 도시락만 먹다가 미각을 상실한 사람 이야기를 본 적이 있어서 심장이 두근두근! 급기야 벌떡일어나 주인 분께 여쭈어보았죠.

“이거 매운건가요?”

그랬더니.. ㅠㅠ

“그거 정말 엄청 매운거에요.”

라고.. ㅠㅠ

그래서…

“이거 하나도 안매운거 같은데요?….”

하니,

“아니.. 그거 정말 매워요. 매운거 좋아하시나봐요!”

라고 하시는데.. 정말 등줄기에 땀이 흐르며…….. 이거 내 혀가 잘못되어도 한 참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퍼뜩 들더군요. 어우… ㅠㅠ

 

그러고보니, 얼마전 중국집에서 짬뽕을 먹는데…. 이 집 짬뽕 국물이 맵지않고 약간 부드러운 사골국물 느낌이 났는데요. 그냥 재료가 모자라서 물을 좀 탔나? 하고 생각을 했었는데!!!! 설마 그 때에도 매운맛을 못느꼈던건가 싶기도 하고요.

병원에 가봐야하나?… 병원에 가면 어느 병원에 가봐야하나…. 이래도 되나 싶기도하고.. ㅠㅠ 엉엉…

카닷넷 가족분들 중에 저와 같은 증상이시거나 이런 경우를 본 적 있으신가요?.. ㅠㅠ 흑……..

 

바쁘신 분들을 위해 5줄 요약하자면,

  1. 카이젼 매우 건강함. 얼마전 위, 대장 내시경 했을 때에도 매우 건강.
  2. 매운걸 싫어해서 최소한 최근 20년간 매운 걸 일부러 잘 안먹으면서 살아옴. 식생활도 늘 건강하게!
  3. 매운 마늘 먹으면 맵다고 느낌.
  4. 불닭, 매운소스(?) 발라진 치킨, 짬뽕 먹을 때 매운 맛을 거의 못느낌. 매콤함에도 못미치는 후추를 약간 친 느낌?
  5. 짠맛,단맛,신맛,쓴맛 등등 다른 모든 맛은 아무 이상없음.

 

벼… 병원 가봐야하나요? 간다면 어떤 병원을 가야할까요!? ㅠㅠ

 

Advertisements

안중근 의사 기념관 나들이

지난 주 어느 날이었죠. 2호가 제게 책을 한 권 들고 오더니.. 오늘 밤에 잘 때는 이 책을 읽어달라고 하더라고요. 그 책은 바로 ‘목숨 바쳐 나라를 사랑한 안중근’ 이라는 책이었습니다.

잠들기 전 위인전이라니!… 자기전에 옛날 얘기나 전래동화를 많이 읽어주고 보여준 적은 있지만, 위인전은 처음이었죠.

IMG_2792.jpg

책을 반 쯤 읽어내려갔을 즈음이었는데요. 나라를 빼앗기고 안중근이 학교를 세워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부분에서…. 둘째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나라 뺏긴 것도 억울한데 안중근 의사의 행동이 엄청나게 감동을 전해준 것이었죠.

둘째는 책을 꼭 끌어안고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 난 커서 안중근 책을 파는 사람이 될꺼야.”

ㅋㅋㅋ 의외의 다짐에 빵터졌는데, 이어서 하는 이야기가.. “그래서 가격은 공짜로 할꺼야.” 라고 하더군요. 커서 안중근 책을 공짜로 사람들에게 읽으라고 나눠주고 싶다.. 뭐 그런 얘기를 그렇게 한 것이겠죠.

IMG_5387.jpg

다음날 아침, 책을 안고 잔 것도 모자라… 안중근 책을 유치원에도 들고간다고 가지고 나왔죠. 선생님에게도 알려야하고, 친구들에게도 보여줘야한다며…. 차에서 내려서 유치원입구까지 걸어갈 땐 책을 펼쳐서 시위하듯 들고 갔지요.

영문을 모르신 선생님은 ‘책은 그렇게 들고 다니야~’ 라고.. ㅋㅋㅋ

좌우지간… 둘째 아들의 안중근 사랑 덕분에,  주말엔 책에 나온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 가자고 약속했죠. 매일매일 2호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 무덤이 있느냐, 가서 절을 하고 싶다. 빨리 무덤에 찾아가자 등등 초애국적인 발언을 계속했죠.

 

마침내 주말이 되었고….

IMG_3187.jpg

미세먼지도 없는 맑고 깨끗한 날… 남산으로 향했습니다!

 

IMG_5487.jpg

안중근 의사의 손이 왜이리 크냐며 놀라면서.. 기념 사진 촬영!

 

IMG_5507.jpg

입구를 발견하도 달려가는 2호!…….

 

IMG_5510.jpg

드디어.. 만날 수 있었습니다.

 

IMG_5511.jpg

꿈에 그리던 안중근 할아버지를 만난거죠!.. 2호의 손에는 안중근 할아버지에게 꼭 주고 싶다던 열심히 그린 무지개그림이 꼭 쥐어져있었습니다.

 

IMG_5514.jpg

그렇게 집에서 그려온 무지개를 꽃 앞에 두었죠. 나중에 나올 때 그 그림이 사라진 것을 보고, 안중근 할아버지가 받아서 가져갔다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ㅠㅠ

 

IMG_3205.jpgIMG_3209.jpgIMG_5549.jpg

안중근 의사 기념관의 규모는 생각 이상으로 크고, 정말 잘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뭐랄까 안중근 의사에게 부끄럽지 않을 정도로 안중근 의사의 모든 것을 전하려고 애쓴 흔적이 느껴졌죠.

 

IMG_5552.jpg

안중근 의사에게 별 관심이 없었던 1호도 나올 때 즈음엔 애국자가 되어있었죠. 안중근을 ‘안준근’이라고 잘 못 쓰긴 했지만…. ㅠㅠ

 

IMG_5553.jpg

아이들이 안중근 의사에게 손가락을 되찾아주고 싶다며 저렇게 그림을 덧칠하고… 미처 쓰지 못한 내용은 말로 하더라고요. “안중근님, 일본 이토히로부미 총으로 쏴서 고맙습니다. 우리나라 응원해줘서 고맙습니다. 앞으로 착한 어린이가 되겠습니다.” 라고 했죠.

 

IMG_5559.jpg

마지막엔 추모의 방에서 추모하며 마무리.. ㅠㅠ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나와 벅찬 가슴을 안고… ㅠㅠ 뭔가 저도 눈물이 왈칵 나올 뻔 했죠.

IMG_5570.jpg

남산공원을 둘러보다, 아이들이 호현당을 보더니.. “옛날 집이다!!”해서 가보기로!….

 

IMG_3215.jpg

호현당 안에선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누구든지 들어와서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IMG_3219.jpg

마당에선 투호도 하고 제기차기도 할 수 있었죠. 제가 우리 가족중에선 제기차기를 제일 잘합니다. 5개나 했죠. 엉엉.. ㅠㅠ

 

IMG_5579.jpg

김구 선생님과도 사진을 찍고,

 

IMG_5582.jpg

마지막은 남대문 시장까지 걸어가서 양말 사오는 것으로 마무리!…. 사진은 세기말 분위기지만.. 실제 날씨는 정말 좋았죠. ㅠㅠ

 

 

 

서울 모터쇼 2017… 모든 차가 좋았다. ㅠㅠ

왜 카이젼 차를 좋아하는가!?… ㅠㅠ 아니.. 왜 남자들은 차에 환장하는가!?… 이것은 왜 여자들이 가방을 좋아하는가와 매우 비슷한 류의 서로의 생물학적 차이를 극복하기 전까지 알 수 없는 미지의 영역에 해당하는 질문입니다.

올 해도…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기위해, 서울 모터쇼에, 생의 마지막날까지 영원히 계속될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여행을 다녀왔죠.

 

DSC01542.jpg

첫날은 동동브라더스 출격이었죠. 저 두 사람의 묘한 미소를 보십쇼! 킨텍스에 도착하자마자 이미 둘은 한마음이었죠. 묘하게 안심이되면서… 세상만사 모두 잊고, 이 곳이 바로 천국이로구나라는 느낌!

 

IMG_5167.jpg

둘째날은 준현님과 함께 출격!..

 

서울 모터쇼 출격기념 카이져캐스트!.. 대한민국에 수많은 블로거들과 유튜버들이 아주 멋진 모터쇼 현장을 잘 찍고 쓰고 보여줄 것이 뻔하기 때문에.. 카이져캐스트마저 뻔하면 재미없으니깐요. 그래서 렉서스, 미니, 재규어 랜드로버 3사의 서울모터쇼 라운지를 돌아보는 캐스트를 찍었죠.

 

카캐는 라운지 탐방 스페샬이라고 치고… 로그엔 인상깊었던 차들을 쭈우욱 나열해보겠습니다.

 

DSC01564.jpg

먼저, 쉐보레 크루즈 레이싱카입니다! 우승도 이것저것 많이 했다고 자랑을… ㅠㅠb

 

 

DSC01553.jpg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이야아.. 그동안 프리우스는 얼굴이 못생겼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녀석부터는 똑똑하고 실용적인데, 이쁘게 생기기까지 합니다. 지구를 사랑하면서 하이브리드 고려한다면 제일 먼저 후보에 올릴 바로 그 녀석이죠!

 

DSC01566.jpg

올 해 모터쇼의 범블비는 강렬한 빨간녀석이 왔더군요. 확실히 트랜스포머 부흥의 시기에 비하면 인기가 많이 죽긴 했죠. 한국엔 V8 달린 녀석이 안들어와서 이도저도 아닌 느낌이었는데, 요새는 모르겠습니다. 이제 들어오나용? ㅠㅠ 뭔가 저걸 타고 도망치는 범인을 잡으러 가야할 거 같은 느낌이죠.

 

DSC01567.jpgDSC01569.jpg

매트릭스 생각나는 캐딜락! CTS가 많이 부드러워진 느낌. 저 거대한 에스컬레이드는 모든 것이 다 거대한 크기였죠. ㅠㅠ 심지어 운전석 옆 수납함까지 거대한.. ㅠㅠ 뭐라도 다 넣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았어요.

 

DSC01576.jpg

링컨 컨티넨탈의 컨셉카 Navigator입니다. 입이 떡벌어지는 디자인! 이거 실물로보면 정말 굉장해요. 물론 컨셉입니다만, 저대로 양산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빅뉴스가 될 것 같죠.

 

DSC01578.jpgDSC01585.jpgDSC01580.jpg

아아아…….. 저 컬러…. 저 계단….. 저 트렁크!…. ㅠㅠ 에스컬레이드가 럭셔리라면, 네비게이터는 첨단 럭셔리라고나 할까요.

 

DSC01599.jpgDSC01587.jpg

카이져가 제일 좋아하는 브랜드, 포르쉐의 911 GTS. 느무 좋아용. 하지만 Boxter S나 Targa 를 더 좋아하죠. ㅠㅠ

 

DSC01614DSC01616DSC01619

ㅠㅠbbbb 엉엉 ㅠㅠ  눈이 예전 그대로 동글동글한 모습이죠. 작년부터 박스터, 카이맨을 시작으로 New가 붙기 시작하면서 이번 파나메라 터보까지… 눈 모양이 다 바뀌기 시작했는데요. 이 눈이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데요. 개인적으론 동글동글한 눈이 여전히 좋습니다. 포르쉐도 옛날에 한 번 디자인이 산으로 갔다가 돌아온 적이 있어서… 음.. 이번 눈의 변화는 그 정도까진 아니지만.. ㅠㅠ 좀 아쉽긴하죠. 그래도 자주 보다보면 익숙해질 것 같긴 해요. 이미 718 실물을 봤을 때 생각보다 괜찮다는 생각이!.. 흑흑

일단 현재까지는 911 라인들은 예전의 동글동글한 눈을, 911 이외의 녀석들은 다 넙적한 눈으로 바뀌었지요. 어쩌면 911 녀석들은 계속 동글동글한 눈을 유지할지도 모르겠어요. ㅠㅠ (이래놓고 내년에 바뀌면… )

 

DSC01620.jpgDSC01623.jpg

기아의 스포츠 세단, K8일 뻔 했던(?) 스팅어 입니다. 성능도 엄청 준수하다고 알려져있죠. KIA 로고 빠지고 스팅어 로고가!!!….

 

DSC01626.jpg

벤츠 G63 Crazy Color 입니다. 디아더동군이 보고 컬러때문이지 무척흥미로워했죠.

 

DSC01627DSC01632

이건.. S 모터스라는 곳에서 벤츠 미니버스 기반의 커스텀 버스를 만들어서 전시했습니다. 2가지 다른 형태로 커스터마이징되어 전시되어있었는데요.

 

IMG_5033IMG_5034

아아아! 30인치가 넘는 TV가 딱!… 애들에게 이걸 보여주니, 이구동성으로 다들 “으아! 사고싶다!” 라고 하더군요. ㅠㅠ

 

DSC01634DSC01637DSC01640

캠시스라는 전기자동차 회사에서 내놓은 전기차들도 너무 매력적이었죠. 최고속도가 60~80킬로미터 정도 였는데요. 딱 시내 도로 주행용인 셈이죠. 카페 트럭에서는 실제 커피를 만들고 있었고, 전기 미니 트럭은 뭔가 근미래에 시골 마을에 집집마다 한 대씩 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DSC01647DSC01649DSC01653

정말 많은 주목을 받았던, 렉서스 LC500h 입니다. 이 녀석도 하이브리드, BMW의 i8과 LC500h가 나란히 있다면…. 으흠.. 반 이상 LC500h로 넘어갈 것 같죠. (모 자동차 잡지에선 별다섯개 만점에 만점을!.. ㅠㅠ)

 

DSC01667DSC01671DSC01675

미니는 역시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하며, 귀여움을 뽐내고 있었죠. 근데… 뭐니뭐니해도 저 삭발한 남자 모델분이 정말 짱이었다는… ㅠㅠb 뭔가 미니의 얼굴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분위기를 팍팍 쏘고 있었죠. 카메라를 들이댔더니, 컨트리맨 지붕에 앉아서 쿨하게 원츄를 날리는 멋짐을 보여주었죠. ㅠㅠb

 

DSC01681.jpg

미니 라운지 서비스가 다양하고 좋았죠! (자세한건 조 위에 카이

져캐스트에서!..)

 

DSC01692DSC01697.jpgDSC01693

많은 분들이 이번 모터쇼에서 렉서느 LC500h를 최고로 꼽았지만, 제 맘 속의 1위는 혼다 NSX되겠습니다. ㅠㅠ 으아… 드림카가 이녀석으로 바뀔… 수도 있단 생각이..

 

DSC01705DSC01709

랜드로버의 신형 디스커버리5와 벨라입니다. 벨라는 모터쇼가 한창일 때가 되어서야 카탈로그가 나올 정도로 급하게 전시된 신형 모델이죠. 문 손잡이도 매끄럽게 처리할 정도로 깔끔하게 잘 빠졌습니다. 디스커버리5도 사진으로 봤을 땐 너무 이상했는데, 크기는 줄이고 여러가지 자동화된 부분이 추가되면서 좀 더 미래지향적인 모양으로 탈바꿈한 셈이었죠.

 

DSC01720DSC01722DSC01723DSC01724

예쁘기로 소문난 재규어 F-Type이죠. 이 녀석은  SVR모델로 가장 성능이 좋습니다. 제로백이 3.7이었나?… 여성향 포르쉐 느낌이죠.

 

DSC01739DSC01740DSC01742

닛산의 370Z  입니다만, 닛산에는 괴물  GT-R이 있죠! ㅠㅠ 흑흑

 

DSC01747DSC01749DSC01750.jpg

이건 닛산의 GRIPZ라는 컨셉카죠. 모터쇼 사진에는 안나오지만, 저 문짝이 반으로 갈라져서 뒷문은 뒤를 향해, 앞문은 천정을 향해 열립니다. ㅠㅠb 양산이 그대로 나와준다면 끝내주는 디자인으로 비슷한 크기의 차들을 촌스럽게 만들어버릴 녀석이지요. 어큐라 NSX 나온걸 보면 실제로 저 모양 그대로 나올 수도 있다는 생각이…. ㅠㅠ 앞이 뭉툭하고 이쁘기 쉽지않은데, 바퀴가 거대해지니 그렇게 멋져보일 수가 없었죠.

 

그나저나…..

 

IMG_5088.jpgIMG_5097.jpgIMG_5099.jpgIMG_5100.jpg

모터쇼에서 파워배틀와치카 주인공들을 만날 수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주중에 갔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별로 없었지만… 주말에는 엄청나게 인기 있었을 거에요.

 

 

 

플레이스테이션>

IMG_5224.jpgIMG_5229.jpg

두번째 다녀온 저녁에 ‘공각기동대’를 봤는데, 롯데시네마에 ‘치토스 팝콘’이 나왔더군요! ㅠㅠb 새로 생긴 애플워치의 극장모드를 요긴하게 썼죠.